대전협이슈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여성 전공의 70%, ‘미안해서임신 포기

전공의 특별법 하위법령 제정으로, 아이와 산모 그리고 환자 안전 확보할 것

 

 

볕이 따사롭고 꽃이 흩날리는 봄에도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송명제, 이하 대전협)는 분주하다. 전공의특별법 하위법령 논의로 끝없이 이어지는 연구와 회의들 때문. 특히나 얼마 안 남은 5, 가정의 달을 생각하면 마음이 급하다.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가정, 가정의 따뜻함을 찾아 주고 싶다는 간절함이 크다.

 

지난 120, 대전협이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대부분의 여성전공의들이 수련기간 중 임신을 포기하고 있었다. 근로기준법은 물론 전공의 표준수련지침에서도 3개월의 출산휴가를 보장하고 있지만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는 단 하나, ‘미안해서. 유연하지 못한 수련제도 탓에 대체인력이 전혀 없어, 출산휴가의 공백을 다른 전공의들이 감당해야하기 때문이다.

 

수련병원들은 전공의들이 임신적령기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 자연스러운 축복에 대비한 대체인력 마련에 힘쓰기보다, 임용시 서면 또는 구두로 임신 및 출산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는 등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 또한 관계법령에 임신 및 산후 1년간 야간근로가 금지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직근무를 피할 수 없으며 남녀 전공의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육아휴직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에 대해 대전협은 결혼 및 출산 적령기인 전공의들이 임신 하는 것은 자연스럽고 축복받을 일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수련제도 아래에서는 그 축복도 눈치를 보며 포기하고 기피해야 할 일이 되고 있다면서 여성 전공의의 70%이상이 5년 이상의 긴 수련 기간 동안 아이 갖기를 포기하고 있다. 가장 건강하게 임신과 출산을 할 수 있는 연령대인 전공의들이 비합리적인 수련제도로 인해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한탄했다.

 

그리고 지난 317일에는 <우리에게 동료의 임신이란?>이라는 콘텐츠를 제작해 SNS에 배포했다. 해당 콘텐츠는 근로기준법과 남녀고용평등법 등 많은 모성보호관련 법 조항들이 여성전공의들에게는 적용 되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우리도 동료의 임신을 축하하고 싶습니다라는 소망을 간절하게 외쳤다. 해당 콘텐츠는 94백여 명이 함께 보고 공감했으며, 많은 전공의들이 실제 경험담을 댓글로 달거나 공유했다.

 

대전협은 아이와 산모의 안전 및 인권뿐만 아니라 환자의 안전에까지 직결되는 것인 만큼, 관계부처는 물론이고 줄곧 전공의 특별법에 반대 입장을 표명해 온 대한병원협회까지도 적극 협조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전공의들에게 건강하게 임신할 권리를 찾아 주기 위해 대전협은 전공의 특별법 하위법령에 이같은 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안내] 2018년도 후반기(육성지원과목) 레지던트 상급년차 모집 공고 c

대전협972018년 7월 17일
공지

[안내] 입원전담전문의 확대를 위한 정책 토론회

대전협13862018년 7월 12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9902018년 7월 11일
공지

[모집] 입원전담전문의 질문 모집! '입원전담전문의에게 묻는다' 

대전협32602018년 6월 26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c

대전협41897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432032017년 12월 20일
공지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1302017년 6월 23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76506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981872015년 12월 17일
34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1302017년 6월 23일
33

환자 안전과 전공의 인권을 위한 전공의법 본격 시행

대전협23022017년 1월 30일
32

젊은의사들이 바라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

대전협20992016년 11월 2일
31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대전협21942016년 10월 10일
30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지원자들이 인생 걸 수 있는 확신 필요 

대전협17972016년 10월 10일
29

“예고된 불행의 결말, 그 아픔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대전협20042016년 8월 8일
28

수련환경 실태, 전공의들이 평가하고 언론이 공개한다 

대전협21602016년 6월 22일
27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대전협22662016년 5월 16일
26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대전협31872016년 3월 24일
25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대전협26382016년 2월 15일
24

어디까지 왔나? 전공의 특별법 통과 이후 한 달, 그리고 2016

대전협22442016년 1월 11일
23

대전협 “병원 꼼수 좌시 하지 않을 것, 법적 대응 검토 중” [2] c

대전협29132015년 11월 20일
22

전공의 위한 현안들을 최우선으로

대전협24042015년 10월 1일
21

60년 숙원, 첫 관문 넘었다, 대전협, 김용익 의원‧의협과 함께 ‘전공의 특별법’ 발의 image

대전협52372015년 8월 8일
20

메르스 사태의 진정한 종결은 ‘회복’

대전협26152015년 7월 15일
19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image

대전협30232015년 5월 30일
18

대전협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새로운 홍보 시스템 장착 완료

대전협28772015년 5월 4일
17

전공의 특별법, 무슨 내용이 들어있나요?

대전협35532015년 5월 2일
16

미국보다 105년 늦은 한국형 플랙스너 리포트

대전협37452015년 5월 2일
15

젊은 의사들의 표심 움직일 ‘소통의 장’ 열린다

대전협29232015년 5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