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기자가 쓰는 명랑칼럼

생명 담보로 벌어지는 위험한 ‘배팅’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생명 담보로 벌어지는 위험한 배팅

      

1, 풍미와 육즙 가득한 유명 쉐프의 스테이크 요리가 먹고 싶어 한 달 전부터 예약하고 힘들게 찾아 가서 먹었는데 식중독에 걸렸다. 알고 보니, 아직 자격증도 없는 주방보조가 재료를 잘못 투하해서 생긴 일이다.

 

2, 머릿결이 상하지 않으면서 아름다운 색으로 탈색한다는 유명 헤어디자이너에게 시술 받기 위해 세 시간을 기다려 겨우 받았는데, 머리카락이 다 녹아 내렸다. 자격증은커녕 제대로 된 학원 교육도 못 받은 알바생이 약의 순서를 잘못 발랐기 때문이었다.

 

12의 상황 모두 억울하고 화가 나는 상황이지만, 호탕한 누군가는 그저 운이 나빴다 생각하고 넘길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일이 생명을 다루는 병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면? 그 때도 그저 운이 나빴다고 넘길 수 있을까?

 

사람들은 병원을 선택할 때 근접성 또는 명성을 고려한다. “OO분야에서는 **병원의 ### 교수가 최고래!”라는 말을 믿고 미리 예약을 해, 완치에 대한 희망을 품고 먼 길을 찾는 이들이 생각보다 많다. 해당 교수의 진료, 그에게 교육받은 제자들의 처치 등을 기대하며 병원을 찾았지만, 무면허 보조 인력에게 불법시술을 받다가 의료사고까지 발생한다면 어느 환자와 보호자가 이를 그냥 넘어갈 수 있을까. 환자와 보호자는 물론, 의료계와 정부도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될 문제다.

 

하지만 국감에서 보고된 바에 의하면, 이러한 불법 시술은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다.

 

UA증가에 대해 병원들은 이런저런 핑계를 댄다. 하지만 전공의의 특정과 기피현상, 병원 내 인력부족과 같은 변명들은 모두 적합한 법망 안에서 공감과 이해를 얻어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다. ‘불법을 통해 위험을 감수하며 몰래진행한다면 그 결과는 의료의 질 하락과 국민의 불신, 대한민국 의료의 붕괴뿐이다.

 

최근 언론을 통해 쏟아져 나오는 관련 기사들을 보면 불법시술을 행하고 있는 UA들 조차 죄책감과 고통 속에 위에서 시켜서일을 하고 있단다. 시술 당사자도 주변 동료들도 시키는 사람도 모두 그러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는데 시술 받는 환자와 보호자만 모르는 이러한 불법 시술. 소중한 생명을 담보로 이득을 챙기려는 위험한 배팅은 이제 그만둬야 하지 않을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안내]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전국 전공의 집담회 안내

대전협15812018년 5월 1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휴게시간 설문조사

대전협26182018년 5월 11일
공지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 개최

대전협78572018년 4월 6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c

대전협31496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330542017년 12월 20일
공지

“첫 단추가 중요하다”

대전협9542017년 6월 23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67266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880922015년 12월 17일
16

“첫 단추가 중요하다”

대전협9542017년 6월 23일
15

법 없이 못살아 정말 못 살아

대전협13422017년 1월 30일
14

알려지지 않은 것을 알린다는 것

대전협15442016년 11월 2일
13

생명 담보로 벌어지는 위험한 ‘배팅’

대전협13752016년 10월 10일
12

생명 최전선에 부는 이상기류, 국민건강이 위험하다!

대전협14222016년 8월 8일
11

어느 어느 병원이 더 국민에게 안전할까요? 

대전협15092016년 6월 22일
10

전공의의 건강한 모성 찾기, 모두를 위한 변화.

대전협14732016년 5월 16일
9

전공의 수련시간은 마이너스 통장?!

대전협22332016년 3월 24일
8

칼보다 손 맛

대전협17272016년 2월 15일
7

同床異夢

대전협16652016년 1월 10일
6

내부의 변화가 외부의 압력을 막는다

대전협18232015년 11월 20일
5

한 모금의 산소만이 남아 있다

대전협18612015년 10월 1일
4

déjà vu

대전협18762015년 8월 8일
3

진료는 의사에게 약은 약사에게 보건은 경제인에게?!

대전협20382015년 7월 15일
2

아기돼지 삼형제와 늑대 선생

대전협21052015년 5월 30일
1

만화경 내리고, 망원경 들어야 할 때

대전협25422015년 5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